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LOGIN 즐겨찾기추가
Untitled Document
커뮤니티

 

봄나들이

posted by 정순주
date :
hit : 13188, scrab : 0 , recommended : 0





토요일이 좋을까.. 일요일이 좋을까..?? 그냥 토욜일에 가자.. 그러구 출발한 우리의 꽃놀이. 오후부텀 비님이 오신다는데,, 제발 늦게 내리길,,, 바라며 꽃놀이를 가게되었습니다. 전남 구례 상동마을의 산수유는 벌써 만개하여 온통 노란 꽃망울을 터트려 우리의 카메라세례를 집중적으로 받을 수 밖에 없었고, 간간히 개나리와 벚꽃도 피어 우리의 눈길을 사로잡고, 가는 길을 멈추게하여 한컷, 한컷 사진으로 남기고, 마음한켠에 조그마한 추억을 세기게 하였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점심을 먹으며 밥더달라는 사람은 우리테이블밖에 없었던듯, 일행과 헤어져 우리랑 합석을한 친구들과 양보해가며 두그릇씩 뚝딱 해치웠어요. 나물이 넘넘 맜있어서 잔뜩 먹었죠..ㅋㅋ 이때부터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산수유축제하는 곳에 들렀다가 드라마 궁에도 소개된 연꽃잎차를 시음하게되는 행운이~~ ^^ 진하지 않은 향과 은은한 맛,,, 허브티를 좋아하는 저에게는 너무나도 근사한 경험이었습니다. 뜨거운 물에 연꽃을 띄우면 연꽃잎이 사진처럼 절루 벌어진다는데 드라마에서는 연꽃이 안벌어져서 손으로 벌렸다는,,, 궁 마니아,, 언니가 나중에 설명을 해주더라구요. 하동 화개장터에서는 꽃과 조그마한 소품들, 먹거리들을 보며,찍느라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매번 탑승시간에 겨우 맞추어 차에 오르고,, 비를 맞으면서도 넘넘 재미난 시간이였죠..ㅋ 섬진강 벚꽃길을 빗길에 달리며 도착한 마지막 여행지 최참판댁... 벌써 비가 한참을 내려서인지 최참판댁에서 바라본 풍경은 안개에 어려 너무나도 정겨운 우리의 고향냄새가 배어있었습니다. 외갓집에나 가면 볼 수 있었던 장독대나 멍석, 싸리빗자루, 땔감들,,, 안채 처마밑에 달려있던 운치가 잘잘 흐르던 생선모양을 한 풍경. 정겨운 모습들을 두 눈에 담고, 마음에 담고, 머리에 새기고... 빗물에 신발이 젖어 흥건히 물을 머금었음에도 불구하고 나름대로 즐겁게 즐긴 재미난 외출같은 여행길이였습니다. 무료했던 봄날,,, 이런 근사한 여행을 제게 선물해준 언니에게 정말 감사해요. 점심먹구 화장실간 사이 저를 버리고 출발할뻔했던 기사님,,, 용서해드릴께요~~ ^^
댓글 0 | 엮인글 0

동남아 여행기07-앙코르왓
4/2 여수영취산 산행



 

모바일모드   |  개인정보취급방침   |   건건테마여행사약관   |   회사소개   rss


%3Ca+href%3D%22..%2Fhome%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m8.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BB%A4%EB%AE%A4%EB%8B%88%ED%8B%B0%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home%2Fm8.php%3Fmid%3D49%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7%AC%ED%96%89%ED%9B%84%EA%B8%B0%3C%2Fspan%3E%3C%2Fa%3E